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블로그 검색:
분류 전체.. (270)
나의 관심사 (167)
connec2u.com (66)
기술 분석/.. (34)
Qualcomm  Safari  Microsoft  NFC  iBeacon  IOT  Google  Android  안드로이드  개발자 인생 
 Content manag..
└>mindwing
 Nouveautés
└>mindwing
 Marque
└>mindwing
 Découvrez le..
└>mindwing
 Par date de d..
└>mindwing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Total : 290,740
+ Today : 56
+ Yesterday : 261
  

 

 

 

개발자 인생 _해당되는 글 11건
2007.12.02   10년차 개발자 
2007.11.08   10 types of programmers you'll encounter in the field 
2006.12.30   부서사람들과의 마지막 회식을 하고 나서... 
2006.12.10   코드 호스팅 
2006.11.21   시간의 경제학-10년 동안 프로그래밍 배우기 
2006.11.20   Build Master, The: Microsoft's Software Configuration Management Best Practices 
2006.11.20   Code Complete, Second Edition 
2006.11.04   양재역에서 술 한 잔 하기 
2006.04.18   처절한 뻑휴 
2006.03.24   처음 회사 그만둘 때 사장이 했던 말 
Google 의 재반격: Google Wallet

Google 처럼 시장을 맘대로 주무르면서 편하게 사업하는 기업도 없다는 없는 것 같지만, 사실 알고보면 Google 도 많은 실패를 겪었던 전력이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Google Wallet 을 들 수 있는데요. Googl..

iTunes Pass, 애플의 새로운 결제모델 실험일지도...

2일전, 애플은 iTunes Pass 라는 Apple Store 에 한해 사용할 수 있는 선불형 지불시스템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오늘은 미국과 호주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적용국가를 늘렸다고 발표했습니다. iTunes Pa..

Thread Group 설립, Nest 와 ARM 과 삼성의 전략적 동거

Microsoft 와 삼성이 Intel 주도의 OIC 에 참여한다는 뉴스가 나온지 얼마 되지 않아서, 이번에는 Nest 가 주도하는 Thread Group 에 ARM 과 삼성이 참여한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Nest 는 Goo..

NFC 와 Bluetooth 의 신경전

NFC 와 Bluetooth 의 승부는 아직 전운이 감도는 하지만, 본격적인 전투는 벌어지지 않은 전장과도 같습니다. 대체적인 평가로는 POS 같이 물리적인 접촉행위가 소비자에게 안심을 주거나 비교적 자유롭게 통행해도 괜찮은 ..

OIC, AllJoyn 의 대항세력 등장

Open Interconnect Consortium, 줄여서 OIC 라는 단체가 출범했습니다. 이 단체는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회사들이 모여서 설립되었는데요. Intel, Dell, Samsung, Atmel, Broadcom..

WiGig, Connected home 에서 네트워크의 중요성

IoT 는 기본적으로 사물들이 인터넷에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자유롭게 연결될 수 있어야 한다는 중요한 전제가 있습니다. 기업시장에서는 BYOD 와 각종 센서들까지 접속을 필요로 하는 기기들이 엄청나게 많아질 것이므로, 접속속도..

 

10년차 개발자
+   [나의 관심사/잡담]   |  2007.12.02 02:26  

개발로 먹고 산지도 올해로 10년을 채웠네요.

돌아보면 참 많은 일들을 했었고, 또 저질렀었고, 오늘날의 저를 만들어온 것 같습니다.

앞으로 더 많은 일들을 할 수 있다면 더 바랄 것은 없겠다는 생각이고요.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은 10년 동안 상업적인 개발을 해온 것 치고는 제게 남아있는 흔적이 별로 없다는 것이지요.

책을 쓴 것 하고, 마소나 프세에 기고한 것들은 남아 있지만, 막상 제가 참여해서 만든 것들은 지금까지 살아있는 것들이 별로 없네요.

개발자로서 운이 없는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 제가 능력이 안되어 그랬던 것도 같고요.

(인터넷으로 검색하다가 제가 1997년엔가 썼던 Serlvet 강의가 아직도 여기 저기 흩어져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 어떤 곳에는 출처가 안적혀있고 또 어떤 곳은 자기들이 쓴 글이라고 하기도 했지만, 예제에 제 이름과 25이라는 나이는 안지웠군요. 제대로 읽어봤으면 지웠을 것 같은데, 읽어보지도 않고 올린 듯 -.-)

이제 10년을 넘어서면서 제게는 여러 목표가 생겼습니다. 제 주위를 보면 그동안 참 많은 성장을 한 사람도 있고, 답보끝에 포기하고 다른 길을 가는 사람도 있는데요. 저도 제 자신을 많이 일깨워야 겠습니다.

그래서, 다가올 2008년이 더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강산도 변한다는 10년인데 이제 저도 많이 변해야겠죠?

내년 말쯤엔 새로워진 나 자신에 대한 글을 써봐야 하겠습니다.


신고

'나의 관심사 >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욕망  (0) 2008.01.11
Suede 에 대한 기억  (0) 2008.01.05
10년차 개발자  (0) 2007.12.02
매력적인 김어준씨  (0) 2007.11.13
프로그래밍 언어의 인기챠트  (0) 2007.11.08
10 types of programmers you'll encounter in the field  (0) 2007.11.08

 
 
     10년차 개발자, 개발자 인생
     2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10 types of programmers you'll encounter in the field
+   [나의 관심사/잡담]   |  2007.11.08 10:41  
10 types of programmers you'll encounter in the field 라는 제목으로 재미있는 글이 있네요.

http://blogs.techrepublic.com.com/10things/?p=262

프로그래머의 10가지 유형에 대해 정리한 글인데요.
매우 재미있는 글인데, 특히 7번째 The Code Cowboy 에서 프로그래밍 책에서 하지 말라고 하는 경우로 가득 차있는 스파게티 코드인데도, 희안하게 잘 돌아가는 코드를 만들어낸다는 문구는 정말 공감이 갑니다. ^^
저는 이런 사람을 많이 만나본 모양이에요 -.-

저는 어떤 유형일까 생각해보았는데, 스스로 판단하기는 참 어렵군요.
어떤 유형일까요?
음...
신고

 
 
     개발자 인생
     0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부서사람들과의 마지막 회식을 하고 나서...
+   [나의 관심사/mindwing 과 블로그]   |  2006.12.30 02:37  

봉천사거리 - 강남역 - 봉천사거리를 거치면서 유황오리, 보드게임방, 인도커리, 스타벅스로 이어지는 마지막 회식을 마쳤네요.

많이 아쉽기도 하고 그동안 해온 일들에 대한 그리움도 느껴졌지만, 재밌게 놀면서 새로운 한 해를 기약하는 자리였습니다.

저 스스로도 많은 것들을 털어버리고 가벼운 발걸음으로 집에 돌아왔네요.

벨록스소프트에서 저와 함께 했던 많은 분들... JINOS 를 폰에 올리느라 고생했던 분들, T-PAK Application 만든다고 아직까지도 고생하시는 분들, WIPI 2.0 SDK 때문에 고생했던 (고생하실 ^^) 분들 모두 성공하시길 기원합니다.

주식도 대박나세요 ^^


피에쑤)

길거리 걷다가 이런 얘기를 했는데요.

프로게이머나 프로골퍼는 아마추어게이머나 아마추어골퍼에 대한 프로개념인데, 프로그래머는 그래머의 프로개념일까? 아마추어그래머도 있는걸까? 아니면 프로그래머의 프로는 프로프로그래머일까?

ㅎㅎ 드러커할아버지가 말씀하신 프로가 되어서 성공하는 모습들을 보고 싶습니다.


신고

 
 
     개발자 인생, 퇴사, 피터 드러커
     3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코드 호스팅
+   [나의 관심사/IT 소식 리뷰]   |  2006.12.10 00:56  

제목을 코드 호스팅이라고 했는데 나름 괜찮은 용어라는 생각이 드네요.
이 용어를 떠올린 것은 다음 사이트를 봤기 때문일 것입니다.

http://code.google.com/hosting/

구글에서 이제 source forge 같은 프로젝트 호스팅도 하기 시작했네요.
(검색을 해보니 올해 7월말쯤에 이 서비스가 나온 것 같네요.)
제가 이미 구글의 code search 를 통해 많은 도움을 받고 있기 때문에 조금만 더 생각해보면 이런 서비스가 나올 것이라는 것도 알 수 있었겠습니다.

우리나라 개발자들은 창의성을 발휘하는 작업보다는 요구사항과 이에 대응하는 것에만 익숙한 것인지 오픈소스에 대한 기여도가 무척 낮은데요.

코드 호스팅이라는 주제와는 약간 다르긴 하지만, 같은 맥락에서 생각을 해볼 수 있는 국내사이트가 있습니다. 최근에 시작된 Summer of Code 라는 곳인데 무척 신선해보이기는 합니다.
(제가 좋아하는 블로거중 한 분인 이아스님도 여기에 계시는군요. http://barcamp.tistory.com/13 이 분은 여기저기 많은 일을 하시네요 ^^)

하지만, 여건이 여건인 탓에 과연 잘 될까 하는 의구심은 드는데요.
아닌가 아니라 제가 가장 좋아하는 블러거중 한 분인 이구아수의 블루문님도 여기에 대한 의견(http://i-guacu.com/1454)을 내셨습니다.

세상에는 좋은 의도를 가지고 열심히 해보려는 사람은 많습니다만, 그들 모두가 성공하는 것은 아니겠지요.
필요하다면 좋은 의도가 아니라 훌륭한 의도로 성공할 필요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소프트웨어 시장이 좁기 때문에 프로그래머가 스스로 지식 노동자로 기능하기가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Summer of Code 가 이런 상황에 대한 개선의 시작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신고

 
 
     Google, Open Source, 개발자 인생
     0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시간의 경제학-10년 동안 프로그래밍 배우기
+   [나의 관심사/IT 소식 리뷰]   |  2006.11.21 02:56  
"시간의 경제학-10년 동안 프로그래밍 배우기" 라는 ZDNet 기사를 봤습니다.

http://www.zdnet.co.kr/itbiz/column/anchor/mindengine/0,39030382,39152801,00.htm

안윤호씨가 쓴 글인데, 예전부터 참 괜찮은 글을 쓰는 몇 안되는 분중 하나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죠.
피터 노빅이 제시한 10년이라는 기간은 어찌보면 너무 당연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책에서 얻을 수 있는 것은 말그대로 how to 에 불과하고, 자신이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는 도움이 안될 수도 있죠. 그걸 know how 로 바꾸는 것은 평범한 인간에게는 역시 시간뿐이라는 말은 크게 공감이 됩니다. 피터 드러커가 집중할 수 있는 연속된 시간을 만들라고 했던 것도 know how 를 만들 수 있는 경험을 위한 것이겠죠.

이런 면에서 국내 IT 회사들이 개발자들에게 취하는 태도는 문제가 있다는 말밖에는 할 수 없겠죠. 사람을 키울 생각은 하지 않고, 뽑아내기만을 원하고, 게다가 회사가 커가면서 능력이 아닌 정치게임에 개발자들이 휘둘리게 되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신고

 
 
     개발자 인생
     2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Build Master, The: Microsoft's Software Configuration Management Best Practices
+   [나의 관심사/개발서적/기사 리뷰]   |  2006.11.20 02:48  
http://safari.oreilly.com/0321332059

프로젝트를 빌드하고 릴리스하는 등의 관리에 대한 책을 찾아보다가 Microsoft 가 어떻게 하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아서 골라본 책입니다.
신고

 
 
     Safari, 개발자 인생, 프로젝트 관리
     2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Code Complete, Second Edition
+   [나의 관심사/개발서적/기사 리뷰]   |  2006.11.20 02:46  
http://safari.oreilly.com/0735619670

프로그래머에게는 고전으로 통하는 책이죠.
2004년에 두 번째판이 나왔네요.

아직 읽어보질 못해서 골라봤습니다.
신고

 
 
     Safari, 개발자 인생
     1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양재역에서 술 한 잔 하기
+   [나의 관심사/mindwing 과 블로그]   |  2006.11.04 08:22  
오래간만에 김덕태 이사님과 홍종진 차장님을 만났습니다.
김이사님은 새로 옮기신 회사에서 하고 싶었던 모든 것들을 도전정신을 가지고 시도해보시는 것 같았고, (이점은 여전하신듯...) 홍차장님은 잦은 외국출장에 좀 피곤해하시지만 자신이 성장하는 것을 게을리하지 않으시는 것 같아서 참 보기 좋았습니다. (일부러 야근해서 소스코드를 보신다니~)

두 분과 얘기를 나누다가 제가 참 좁은 우물안에 갇혀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도 혁신을 좋아하고 새로운 것을 좋아하고 나름대로 내 자신에게 냉철하다고 생각해왔는데, (신독이라고도 하죠.) 제가 많이 답보상태였다는 것이었죠.
현실에 안주하고 주어진 것만 하려하고... 어느새 그렇게 변해가는 제 모습에 정말 많이 놀랐습니다. 이래서, 고인 물은 썩는다고 하는 것이겠죠.

이제 블로그에 제 생각들과 경험들을 정리하는 것을 시작으로 해서 다시 예전의 활기차고 도전적인 모습으로 되돌아가야 하겠다는 다짐을 해봅니다.

행복한 삶을 위해서 ^^
신고

'나의 관심사 > mindwing 과 블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종이액자 접는 법  (0) 2006.11.19
결혼식장 다니기  (0) 2006.11.05
양재역에서 술 한 잔 하기  (0) 2006.11.04
오늘은 첫 결혼기념일~  (0) 2006.04.24
독도  (0) 2006.04.21
처절한 뻑휴  (0) 2006.04.18

 
 
     thinkfree, 개발자 인생
     1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처절한 뻑휴
+   [나의 관심사/mindwing 과 블로그]   |  2006.04.18 12:32  
가끔씩 화장실에서 멍하니 볼일볼때 과거에 날 힘들게 했던 상황이 떠오를 때가 있다.
같은 상황이 계속 떠오르지는 않는데 이것들이 순환큐에 쌓여서 하나씩 튀어나오는지 주기적으로 돌아가면서 떠오르는거같다.

그럴때마다 난 가운데손가락을 내밀면서 마음속으로 뻑휴를 외친다.
그런 식으로 난 처절한 뻑휴를 외치면서 세상을 살아내고 있다.
신고

'나의 관심사 > mindwing 과 블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늘은 첫 결혼기념일~  (0) 2006.04.24
독도  (0) 2006.04.21
처절한 뻑휴  (0) 2006.04.18
처음 회사 그만둘 때 사장이 했던 말  (0) 2006.03.24
인생의 목표  (0) 2006.03.22
삼식이의 정체를 알아내다!!!  (0) 2006.03.04

 
 
     개발자 인생, 심리
     2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처음 회사 그만둘 때 사장이 했던 말
+   [나의 관심사/mindwing 과 블로그]   |  2006.03.24 11:40  
내가 처음 다닌 회사는 레미콘회사의 자회사였다. 레미콘회사가 어쩌다 IT회사를 가지게 되었는지 자세히는 모르겠다만, IMF 도 별 탈없이 지나갔던 걸로 봐선 회사가 돈이 없진 않았던 듯 싶다.

그런데, 이 회사를 2년쯤 다녔을 때 난 사직서를 내고 말았다. 다시 말해서 이 회사에 비전도 없고 미래도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런데, 창립멤버의 대학친구인 사람이 (거긴 주로 그쪽 학교사람들이 주 개발자층을 이루고 있었다. 여기에 대항하는 사장쪽 인맥과 사장에게 게기는 개발자도 하나 있었다. 별로 하고 싶은 얘기는 아니라 쓰진 않겠다 -.-) 왜 지금 나가냐고 자꾸 말리는 것이다. 사실 주식얘기를 하는 거 같다는 심증은 갔지만 그땐 아무래도 혈기왕성한 때라 주식보단 비전이 우선이었고 (게다가 사장에게 게기는 그 개발자가 사장에게 주식을 많이 요구했다는 얘기도 좀 듣고 해서) 그런 거에 관심을 두고 싶지 않았다.

그런데, 마지막 날에 사장이 나를 사장실로 부르는 거였다. 다 그동안 개발자로서 하고 싶었던 말을 적극 의견개진해서 좀 더 좋은 회사로 만드시길 바란다는 말을 하리라 마음먹었었다. 그게 2년동안 날 보살펴준 회사에 대한 마지막 예의이자 남은 개발자들을 위한 내 의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 사장은 내게 엉뚱한 소리만 해대고 내 얘기는 들을 생각도 하지 않았다.
나가서 회사얘기는 하지 마라... 10분 정도 얘기했나.. 그 동안 했던 얘기의 주제는 오직 이거 하나다.
아무래도 코스닥에 상장해서 돈좀 벌어보자가 사장(아마 레미콘 회사도?)의 생각이었던 것 갈다.
잘 알겠다고 하고서 사장실을 나섰는데 웬지 2년동안 속았다는 느낌이 들었다. 날 엔지니어로서 대한 것이 아니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수단으로 이용해먹었다는 생각이 자꾸 들었다.

물론, 코스닥 상장이 나쁜 일은 아니다. 나중에 들으니 개발자들에게도 적지만 주식이 분배되었다고 한다. 하지만, 아직 난 순진한 것인지도 모른다. 난 엔지니어로 성공하고 싶지 그깟 주식좀 받아서 몇 억 벌어서 이 바닥 뜨고 싶은 생각은 없다.
괜시리 지금도 그때 생각하면 짜증이 마구 샘솟는다.

나중에 들으니 그 사장 짤렸다고 한다. 남아있는 사람도 이젠 없는 것 같고.. 그렇게 짤릴거면서 말이지.. 내가 보기에 좋은 CEO는 절대 아니었다. 쩝.
신고

'나의 관심사 > mindwing 과 블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독도  (0) 2006.04.21
처절한 뻑휴  (0) 2006.04.18
처음 회사 그만둘 때 사장이 했던 말  (0) 2006.03.24
인생의 목표  (0) 2006.03.22
삼식이의 정체를 알아내다!!!  (0) 2006.03.04
학교성적 통계내기  (0) 2006.02.26

 
 
     개발자 인생, 퇴사
     1   0

아이디 
비밀번호 
홈페이지 
비밀글   

 

<<이전 | 1 | 2 | 다음>>

mindwing's Blog is powered by Daum

 

티스토리 툴바